상단여백
HOME 라이프
미확인 괴생명체 설인, 눈 위에 증거 남겼다
온라인뉴스팀 | 2016.02.02 15:52

(서울=뉴스1스타) 온라인뉴스팀 = 전설의 생명체라 불리는 설인의 발자국 촬영 사진이 관심을 끌고 있다.

데일리메일은 최근 영국 한 남성이 전설의 미확인 괴생명체의 발자국을 부탄에서 목격했다고 보도했다.

이 남성은 지난 2014년 통행이 불가능한 깊은 틈에서 설인의 발자국을 발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육안으로는 관찰 가능하나 앞의 낭떠러지로 인해 다가갈 수 없어 사진 촬영을 했다고 전했다.

 

설인으로 추정되는 발자국 사진이 관심을 끌고 있다. © News1star/ 데일리메일

해당 사진을 두고 해외 누리꾼들은 갑론을박하며 진위를 파악 중이다. 다른 전문가들은 회의적인 태도를 보인다고 데일리메일은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star@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스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핫뉴스
  • 미란다 커, 에반 스피겔과 결혼 '무릎 꿇고 프러포즈'
  • 밥 딜런, 노벨문학상 최초 상업 뮤지션 "새로운 시적 표현"
  • 미아 고스·샤이아 라보프 만난 '님포매니악' 어떤 영화? '19禁 충격'
  • [화보]정채연, 숨겨둔 볼륨감 과시 "3개월 만에 16kg 감량"
  • [화보]정려원, 넘볼 수 없는 파리지앵의 시크함
  • SNS세상
    [화보]이파니, 아찔한 쩍벌 포즈…볼륨감 드러내고 유혹
    [화보]설현, 과감히 어깨라인 드러낸 시크한 자태
    [화보]예비 엄마 박수진, 사랑에 빠진 파리 여인 변신
    • [화보]이엘, 언더웨어 모델 발탁…청순·섹시 공존 매력[화보]이엘, 언더웨어 모델 발탁…청순·섹시 공존 매력
    • [화보]윤승아, 긴 머리 가을 여인 변신…섹시+시크[화보]윤승아, 긴 머리 가을 여인 변신…섹시+시크
    인기뉴스
    고영태 위증?…'뉴스룸',
    고영태 위증?…'뉴스룸', "태블릿 화면 빨갛게 보일 정도" 발언 공개 최순실 국정 농단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고영태가 위증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JTBC \'뉴스룸\'이 팩트 체크를 통해 고영태의 발언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2016-12-09  |  방송·TV
    최순실 조카 장시호, 청문회장서 웃음 터진 이유
    최순실 조카 장시호, 청문회장서 웃음 터진 이유 연예계에도 많은 인맥을 지닌 것으로 알려진 최순실 조카 장시호가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웃음을 보여 눈길을 모았다.지난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2016-12-08  |  방송·TV
    '고영태 위증 논란', 위증하면 5년 이하 징역…자백 시 감경
    '고영태 위증 논란', 위증하면 5년 이하 징역…자백 시 감경 JTBC \'뉴스룸\' 방송 이후 고영태 위증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는 가운데 누리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8일 오후 방송된 \'뉴스룸\'에서는 태블릿 ... 2016-12-08  |  방송·TV
    '썰전' 유시민, '뉴스룸' 출연…탄핵표결 이슈 분석
    '썰전' 유시민, '뉴스룸' 출연…탄핵표결 이슈 분석 유시민 작가가 \'뉴스룸\'에 출연한다.JTBC \'썰전\'에 출연중인 유시민 작가가 9일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와 함께 한다. 유시민 직가는 국... 2016-12-09  |  방송·TV
    청문회 스타 고영태, '사이다 폭로'로 시청률도 UP
    청문회 스타 고영태, '사이다 폭로'로 시청률도 UP 비선실세 최순실의 최측근인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적극적으로 ‘최순실 게이트’에 관해 증언하며 청문회 스타에 등극했다.지난 7일 열린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 2016-12-08  |  방송·TV
    스타인터뷰
    남지현
    진세연
    '더 케이투' 윤아
    서하준
    '옥중화' 고은수
    박하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news1star’의 모든 기사 및 포토 등 콘텐츠는 ‘news1’의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콘텐츠문의 : 02-397-7033 , contents@news1.kr
    서울 강남구 선릉로 127길6, 5층 (논현동, 태주빌딩)  |  대표전화 : 02-6263-1802
    등록번호 : 서울 아 03940  |  등록년월일 : 2015.10.15  |  발행인 : (주)엔스포츠 채 건  |  편집인 : 홍용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Copyright © 2016 news1sta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