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가화제
'가슴 집착' 前 승무원, 한쪽이 3kg..'충격 비주얼'
온라인뉴스팀 | 2016.02.11 13:54

(서울=뉴스1스타) 온라인뉴스팀 = 풍만한 가슴에 지독한 집착을 지닌 여성이 등장했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은 독일 출신 27세 마티나의 사연을 소개했다. 마티나는 전직 승무원으로 글래머 모델이 되고 싶어 일을 그만두고 생리식염수를 주입 받는 시술을 받기 시작했다.

이제는 수술 필요 없이 겨드랑이 밑에 관을 삽입해 직접 주사로 넣을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설명. 현재 한쪽 가슴이 3kg인데 5kg을 만들 예정이라고 밝혀 충격을 선사했다.

 

풍만한 가슴에 지독한 집착을 지닌 여성이 등장했다.© News1star/ 데일리메일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가슴이 정말 무겁겠다", "저러다 큰일나는 거 아닌지 모르겠네", "욕심이 지나친 듯하네요"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온라인뉴스팀  star@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스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핫뉴스
  • [화보]정려원, 넘볼 수 없는 파리지앵의 시크함
  • 김고은, 과감한 고백 "50세 연상이어도 사랑할 수 있다"
  • 조니 뎁, 엠버허드 불륜 의심해 자해? "손가락 자르려 했다"
  • 아리아나 그란데, 침대에 누운 채로 '아찔한 유혹 포즈'
  • 저스틴 비버, 금발 미녀와 속옷만 입고 아찔한 스킨십
  • SNS세상
    [화보]설현, 섹시vs순수…어떤 것도 소화하는 매력
    레이양, 안 입은 것 같은 하의실종 '아찔 섹시미'
    [화보]남보라, 뒤트임 티셔츠로 파격 섹시미 발산
    • [화보]브아걸 제아 [화보]브아걸 제아 "선생님 이미지 굳어질까 고민"
    • 의상부터 눈빛까지…현아, 따를 자 없는 섹시 포스의상부터 눈빛까지…현아, 따를 자 없는 섹시 포스
    인기뉴스
    '이혼' 이지현, 뭉클한 모성애
    '이혼' 이지현, 뭉클한 모성애 "몸이 부서진다 해도 안아줘야죠" 이지현이 아이들과 함께 한 일상을 공개했다.걸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람들이 늘 물어봐요..그 작은 체구로 어떻게 아이 둘을 안고... 2016-08-29  |  연예가화제
    탕웨이, 3.41kg의 건강한 딸 출산
    탕웨이, 3.41kg의 건강한 딸 출산 "남편 김태용 고마워" 중화권 배우이자 김태용 감독의 아내인 탕웨이가 건강한 딸을 출산했다.중국의 시나연예는 27일 탕웨이가 홍콩의 한 병원에서 3.41kg의 건강한 딸을 출산했다고 보... 2016-08-28  |  연예가화제
    탕웨이 딸 출산
    탕웨이 딸 출산 "몽골 초원서 3년간 사는 게 꿈" 중화권 배우이자 김태용 감독의 아내 탕웨이가 딸을 출산한 가운데 그가 밝힌 꿈이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탕웨이는 최근 자신이 모델로 활동 중인 화장품 브랜드 광고... 2016-08-28  |  연예가화제
    '굿와이프' 전도연
    '굿와이프' 전도연 "헤어? 욕 많이 먹은 것 알아요" 배우 전도연이 '굿와이프' 촬영 중 바뀐 헤어스타일의 이유를 설명했다.전도연은 29일 오후 2시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tvN 금... 2016-08-29  |  방송·TV
    원로 코미디언 구봉서 막내아들
    원로 코미디언 구봉서 막내아들 "父의 별세, 편안했다" 별세한 원로 코미디언 구봉서의 막내아들이 아버지의 마지막 모습에 대해 언급했다.구봉서의 막내아들은 27일 밤 9시15분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 \"... 2016-08-28  |  방송·TV
    스타인터뷰
    '굿와이프' 전도연, 27년차 배우의 흔치 않은 반성(인터뷰)
    이시영
    신하균
    '터널' 김성훈 감독
    박희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news1star’의 모든 기사 및 포토 등 콘텐츠는 ‘news1’의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콘텐츠문의 : 02-397-7033 , contents@news1.kr
    서울 강남구 선릉로 127길6, 5층 (논현동, 태주빌딩)  |  대표전화 : 02-6263-1802
    등록번호 : 서울 아 03940  |  등록년월일 : 2015년 10월 15일  |  발행인 : (주)엔스포츠 채 건  |  편집인 : 홍용석
    Copyright © 2016 news1sta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