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가화제
혜리 뇌수막염 입원 소식에 이동휘 "내가 병원 가라고 했지!"
이경남 기자 | 2016.03.07 13:55

(서울=뉴스1스타) 이경남 기자 = 혜리 뇌수막염 입원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이동휘가 응원 글을 남겼다.

지난 6일 이동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병원 가라고 했지!"라는 글과 함께 혜리의 흑백 사진을 게재했다.
 

혜리 뇌수막염 입원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이동휘가 응원 글을 남겼다. © News1star / 이동휘 인스타그램

 

혜리는 5일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콘서트' 무대에 선 다음날인 6일 오전 9시경 극심한 고열과 두통에 시달려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뇌수막염 진단을 받은 혜리는 현재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으면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상태다.

걸스데이 관계자는 "혜리의 건강을 되찾는데 최우선으로 힘쓰겠다. 컨디션을 완벽히 회복한 이후 스케줄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혜리와 이동휘는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각각 성덕선과 이동룡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경남 기자  lee1220@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스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핫뉴스
  • 호날두 前 여친, 욕조 누드 셀카 공개…노출 수위가?
  • '열애 인정' 클로이 모레츠♥브루클린 베컴, 얼굴 맞대고 연인 인증
  • 중국 커플, 또다른 女 시선에도 대담한 애정행각 '경악'
  • 유명 정치인, 숨겨둔 애인과 몰카 노출 '공개 망신'
  • 성형수술로 망가진 스타들 공개 '끔찍한 얼굴'
  • SNS세상
    [화보]이하늬, 코사무이를 뜨겁게 달군 환상적 몸매
    장윤주
    이태임, 해변에서 가장 빛난 핫바디
    • 현아, 비키니 위에 멜빵바지 '이게 바로 발랄 섹시'현아, 비키니 위에 멜빵바지 '이게 바로 발랄 섹시'
    • 레이디가가, 파격 노출 어디까지? 이번엔 '엉밑살'레이디가가, 파격 노출 어디까지? 이번엔 '엉밑살'
    인기뉴스
     이다희, 섹시함이란 이런 것
    이다희, 섹시함이란 이런 것 배우 이다희의 화보 비하인드 컷이 눈길을 끈다. 이다희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는 2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다희의 화보 촬영장 사진을 공개했다.사진 속 이다희는 또... 2016-05-27  |  연예가화제
    '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시 비키니 사진에 후끈
    '언니들의 슬램덩크' 제시 비키니 사진에 후끈 "몸매 예쁘다" \'언니들의 슬램덩크\' 멤버들이 제시의 비키니 사진에 환호를 보냈다. 27일 밤 11시 방송된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는 걸그룹 결성 도전을 두고 ... 2016-05-27  |  방송·TV
    '우결' 조세호, 눈치 없는 남편…차오루, 시어머니 앞 진땀
    '우결' 조세호, 눈치 없는 남편…차오루, 시어머니 앞 진땀 \'우리 결혼했어요\' 조세호가 눈치 없는 남편에 등극했다. 28일 오후 4시50분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조세호의 부모 집을 방문한 차오루의... 2016-05-28  |  방송·TV
    '언니들의 슬램덩크' 김숙·민효린, 라미란·제시 같은 성향 '영혼의 동반자'
    '언니들의 슬램덩크' 김숙·민효린, 라미란·제시 같은 성향 '영혼의 동반자' 김숙과 민효린, 라미란과 제시가 같은 성향으로 나왔다. 27일 밤 11시 방송된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는 MBTI 검사를 하는 멤버들 모습이 공개됐... 2016-05-28  |  방송·TV
    김민희
    김민희 "홍상수 감독 작업 방식, 나와 잘 맞아"(인터뷰) 배우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의 작업 방식에 대해 언급하며 박찬욱 감독과 비교는 할 수 없다고 손사레를 쳤다.김민희는 지난 26일 서울 모처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 2016-05-27  |  인터뷰
    스타인터뷰
    제시카
    혜이니
    김고은
    윤여정
    이서진, 멜로도 예능도 다 품는 남자(인터뷰①)
    악동뮤지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news1star’의 모든 기사 및 포토 등 콘텐츠는 ‘news1’의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콘텐츠문의 : 02-397-7033 , contents@news1.kr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30길 18, 3층(논현동, 성목빌딩)  |  대표전화 : 02-6263-1802
    등록번호 : 서울 아 03940  |  등록년월일 : 2015년 10월 15일  |  발행인 : (주)엔스포츠 채 건  |  편집인 : 홍용석
    Copyright © 2016 news1sta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