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가화제
김원준, 품절남 대열 합류…14세 연하 女검사와 웨딩마치
박건욱 기자 | 2016.03.08 11:05

(서울=뉴스1스타) 박건욱 기자 = 가수 김원준이 품절남 대열에 합류한다.

김원준은 오는 4월 16일 오후 3시 대검찰청 예식장에서 14세 연하의 예비신부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예비신부는 현재 검창철 소속 검사로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 김원준이 품절남 대열에 합류한다.© News1star 권현진 기자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알게 된 사이로 올해 초부터 서로의 사랑에 대한 확신을 갖게 돼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 현재 상견례를 마친 상태로, 양가 부모님의 바람대로 예식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김원준은 “늘 아껴주시고 힘이 되어 주신 팬 여러분들께 감사드리며, 예쁘고 행복하게 사는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평생을 함께 할 동반자를 얻게 된 김원준에게 아낌없는 축하와 따뜻한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박건욱 기자  kun1112@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스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건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핫뉴스
  • 호날두 前 여친, 욕조 누드 셀카 공개…노출 수위가?
  • '열애 인정' 클로이 모레츠♥브루클린 베컴, 얼굴 맞대고 연인 인증
  • 중국 커플, 또다른 女 시선에도 대담한 애정행각 '경악'
  • 유명 정치인, 숨겨둔 애인과 몰카 노출 '공개 망신'
  • 성형수술로 망가진 스타들 공개 '끔찍한 얼굴'
  • SNS세상
    [화보]이하늬, 코사무이를 뜨겁게 달군 환상적 몸매
    장윤주
    이태임, 해변에서 가장 빛난 핫바디
    • 현아, 비키니 위에 멜빵바지 '이게 바로 발랄 섹시'현아, 비키니 위에 멜빵바지 '이게 바로 발랄 섹시'
    • 레이디가가, 파격 노출 어디까지? 이번엔 '엉밑살'레이디가가, 파격 노출 어디까지? 이번엔 '엉밑살'
    인기뉴스
    호날두 前 여친, 욕조 누드 셀카 공개…노출 수위가?
    호날두 前 여친, 욕조 누드 셀카 공개…노출 수위가? 칠레 모델 다니엘라 차베스의 '누드 셀카'가 화제다.다니엘라 차베스는 지난 8일(현지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드 셀카를 깜짝 공개했다.공개된 ... 2016-05-24  |  방송·TV
    정준하, 방배동 25억 빌라 매입…원빈·이나영 부부와 이웃
    정준하, 방배동 25억 빌라 매입…원빈·이나영 부부와 이웃 방송인 정준하가 결혼 5년 만에 새집으로 이사했다. 24일 월간지 우먼센스 6월호에 따르면 정준하는 최근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위치한 L빌라로 보금자리를 옮겼다.... 2016-05-24  |  연예가화제
    '동상이몽' 현아, 한밤중 비키니 입고 '섹시 뒤태' 과시
    '동상이몽' 현아, 한밤중 비키니 입고 '섹시 뒤태' 과시 포미닛 현아가 비키니 몸매를 과시했다. 현아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키니를 입고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검은색 비키니와 핫팬츠를 입고 있는... 2016-05-24  |  연예가화제
    이찬오 측  동영상 해명
    이찬오 측 동영상 해명 "외도 아냐.. 최초 유포자에 사과받아" 이찬오 셰프 측이 논란이 된 영상에 대해 해명했다. 이찬오 셰프 소속사 관계자는 24일 뉴스1스타에 \"외도 동영상으로 논란이 되는 영상은 이찬오가 제주도에서 \... 2016-05-24  |  연예가화제
    이찬오 동영상 논란, 김새롬 해명에도 여전히 시끄러운 이유
    이찬오 동영상 논란, 김새롬 해명에도 여전히 시끄러운 이유 이찬오 셰프가 동영상 논란의 전말에 대해 해명했지만 논란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이찬오는 지난해 8월 모델 출신 방송인 김새롬과 결혼한지 9개월 만에 동영상 논... 2016-05-24  |  연예가화제
    스타인터뷰
    제시카
    혜이니
    김고은
    윤여정
    이서진, 멜로도 예능도 다 품는 남자(인터뷰①)
    악동뮤지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news1star’의 모든 기사 및 포토 등 콘텐츠는 ‘news1’의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콘텐츠문의 : 02-397-7033 , contents@news1.kr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30길 18, 3층(논현동, 성목빌딩)  |  대표전화 : 02-6263-1802
    등록번호 : 서울 아 03940  |  등록년월일 : 2015년 10월 15일  |  발행인 : (주)엔스포츠 채 건  |  편집인 : 홍용석
    Copyright © 2016 news1star.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